미국 여행. 일자리도 구하고, 집도 구하고, 긍정적인 생각은 통한다!!

Posted by Joe Hey,dude!
2011. 1. 24. 20:18 여행 Season 1/플로리다(Florida)


 

☺ 원샷 투킬!


유스호스텔 바로 건너편에 위치한 영어 학원.
South Beach Language Center.[각주:1]

그냥 학원비가 얼마나 하려나, 내 영어실력은 얼마나 되려나, 궁금해서 한번 가봤다.

호스텔 앞 학원에 가니 원장 Greg이 친절하게 맞아준다.


원장에게 학원비, 내가 들어야하는 수업 수준 등 이것 저것 물어보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1. 혹시 룸메이트를 찾는 학생이 있는지 물어보니 학원의 영어 선생님 중 한명이 자신이 지내고 있는 아파트에 같이 가보자고 한다.


이후에 어제 들러서 잠시 매니저와 이야기를 나눈

2. chicken집에 갔다. 상점 이름은 Wingzone. 내일부터 일을 한번 해보라고 한다.


항상 '나는 할 수 있다!' 라는 긍정적인 생각이 긍정적인 결과를 낳는 순간!!


아침 내내 착찹했던 기분이 한방에 가셔버렸다.


내가 살게 된 아파트.





룸메이트들. 왼쪽부터 집주인 토니(쿠바), 영어선생님 맥(영국), 러셀(쿠바)


토니와 맥은 끊임없이, 하루 종일 무언가를 계속 먹는다.


한달 월세 $340짜리 아파트, 부족한 영어실력을 업그레이드 하기 위한 Language school(4주에 $299), 핸드폰, 일자리,
 
미국 도착 5일이 지난 지금, 모든 필수 생활요소가 다 갖추어졌다.




미국에서의 첫 일자리. Wing Zone



왼쪽부터. 카운터 매니저 케이스(미국), 배달의 기수 제임스 (캐나다)

처음 가져온 877$(100만원)[각주:2]으로
첫주 집값 $85(집값은 나눠서 내기로 했다),
학원비$299,
4일치 호스텔값 $100,
올랜도에서 이용한 버스비 $50,
핸드폰 $108
그동안 먹은 음식비 $30 (음식비를 아꼈다)를 쓰고 나니 
여윳돈 $150이 남는다.

이제 본격적으로 플로리다에서의 생활이 시작되는구나!!


아르바이트 구하기 팁 하나.

무조건 눈빛으로 매니저를 제압한다.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어필.

그리고 하나 더!
나같은 여행자를 고용하면 세금을 낼 필요가 없다는 걸 고용주는 알고 있다.
서로 좋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

큰 회사들 (맥도날드, 던킨도넛, 스타벅스 등)에서는 불법 노동자를 받지 않습니다.


 






  1. 잠깐, 미국은 센터의 스펠링이 'Center'이고, 호주는 'Centre' 이다. 그렇다고 센트레 라고 읽는 실수는 하지 마세요. :) [본문으로]
  2. 당시 환율은 1200원 선 [본문으로]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10.02.11 13:29
    비밀댓글입니다
    • 권현진
    • 2010.05.03 04:28
    안녕하세요 승희님! 우연히 들어왔는데 이렇게 재밌는 블로그일줄이야. ㅎㅎ 찬찬히 돌아보고 있어요. 제가 궁금한게 있어서 그런데, 몇가지 여쭤봐도 될까요? 일단 어떻게 100만원을 가지고 미국에 가실 생각을 한건지 궁금해요. ㅎㅎ 그리고 제가 알기로는 미국에서 무비자로 3개월인가 체류가 가능하다고 알고있는데, 어떻게 5개월이나 계셨던 거죠? 중간에 캐나다에 갔다가 연장하신건가요?ㅎㅎ 그리고 입국 빠꾸먹을 일은 없는지.. 자세한 얘기를 듣고싶어요 ㅠ.ㅠ ㅎㅎ
    • 음, 제 성격이 원래 좀 부딪치고 보는 성격이라서요. 준비 이런거 잘 안하고 그냥 간답니다. 젊음만 믿고 까부는거죠 뭐. 가면 되겠지 하는 생각이 너무 커서 그랬던 것 같아요. 지금 호주에서 워홀중인데, 호주도 80만원 들고 왔어요.
      지금은 3개월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데요, 제가 미국여행을 하던 당시에는 무비자 협정이 맺어지지 않은 상태였어요. 관광비자를 6개월짜리로 끊어서 여행했답니다. 캐나다 갔다 연장하고 이런건 전 어떻게 하는지도 몰라요. ^^;
    • 란 :-)
    • 2010.06.22 00:36
    저도 치킨매니아 히히
    우리 언젠가 치킨한마리 뜯으며 맥주한잔해요 :-)
    얼른 미국 여행기 또또또 올려주세요
    내일부터 또 working day !!!!!!!!!
    아자아자 힘내자구요 :-)
    • 아자아자! 감기는 다 낳았어요? :) 치킨에 맥주! 콜!! ㅎㅎ.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마이에미드림
    • 2010.07.12 00:18
    그냥 부럽다능,, 능동적인 모습 참 보기 좋네요!!!
    • :) 마이애미 드림! 뜻이 마이애미에 있나봐요.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잖아요 :)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쿠쿠
    • 2010.07.19 13:09
    미국에 유학 가려고 하는데 스타벅스에서 일하려고 했는데
    학생인데도 아예 불가능한가요? ㅠ 아시면 좀 알려주세요 ~
    근데 윗분들 말씀대로 진짜 용기가 대단하신것 같아요
    그런 도전정시니 멋지네요
    • 학생비자로는 법적으로 아르바이트를 할 수 있는 시간이 1주일에 20시간정도일거에요. 그런데 뉴욕에 있을 때 한국 학생들이 불법으로 캐시핸드 아르바이트 하는거 많이 봤었어요. :) 사람이 하는 일이라는게, 다 완벽할 순 없잖아요. :) 글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 flyaway4me
    • 2010.07.25 17:17
    안녕하세요..올 9월 말에 미국 여행준비중인 청년이에요.
    네이버 검색중 우연히 알게 되어서 왔는데~.
    정말 놀랍네요..이렇게도 여행하는 법도 있구나 했어요.
    저는 일단 뉴욕-LA 오는 왕복항공권만 구입한 상태구요.
    그냥 가면 다 해결되겠지 생각하고 출발할 날 만 고대하고 있는데.
    돈은 90만원 정도 밖에 없구요. 3개월 동안 90만원
    들고 갈려니..참 엄두도 안나고 해서 이왕 이렇게 된거
    무전여행이나 해볼까도 생각하고 있어요
    히치하이킹해서 도시 옮겨다니고 잠자리는
    카우치서핑,www.helpx.net-(봉사활동 해주는 대신 숙소와 음식 제공)
    컨택해주는 사이트에요. 참 호주도 있더라구요.
    이런식으로 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데..여기 블로그 와보니~
    알바 구해서 하는 법도 있군요. 전 불법이니깐~하고 접어두고 있었거든요.
    근데..승희님 처럼 알바도 구해서 여행자금 모아서 고고~ㅋㅋ
    근데..정말 괜찮을까요?. 집도 구하고 language school 다니면서
    영어실력좀 키우고 그동안 모은 돈으로 여행하는것도 꽤 잼날것
    같은데요.. 두려움이 앞서네요..
    • 와우, 카우치서핑 끌리는데요? ㅎㅎ.
      두려움. 그건 뭐 막상 닥치면 극복하기 마련이죠 뭐. 누구나 처음 무언갈 시작하기 전엔 항상 두려움과 마주치잖아요? 저도 마찬가지구요. 하지만 항상 긍정적인 자세로 임하면 결과도 긍정적이기 마련이더라구요. 제 경험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