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비치. 노브라 선탠을 하는 사람이 진짜 있네?

Posted by Joe Hey,dude!
2011. 1. 24. 20:22 여행 Season 1/플로리다(Florida)


 

마이애미 비치.

이곳 바다색은 푸른빛이 아니라 에메랄드 빛이다.
너무나도 깨끗하고, 너무나도 맑은,,,
바다 비릿내가 나지 않는다. 생선냄새도, 소금냄새도 없다. 마냥 깨끗하기만 하다.  

사람들과 대화를 해보고 느낀 건데, 모두 마이애미를 자랑스럽게 여기는 듯 하다.
하루에 한두번 간헐적으로 비가 내리고, 바람도 상쾌하다.

덥지만 시원하고 상쾌한 곳 마이애미.
그래서일까? 사람들은 친절하고 웃음도 많다.



주말에는 교회도 나가고.
작으면서도 가족같은 분위기의 교회.
동양인은 나 하나뿐이다.

Miami dade county church

Miami dade county church.


마이애미 비치에서는 동양인을 거의 보지 못했다.
그 흔하다는 중국인도 찾기 힘들었다.

매일 아침 수영을 하러 해변으로 나간다.
겨우 오전 8시인데도 태양이 엄청 강렬하다.
조깅을 하는 사람들, 선탠을 하는 사람들, 수영을 하는 사람들...

오늘 접한 진실.
브라자를 벗고 선탠하는 사람들이 실제로 있다.
신기하기도 하고 사실 좋기도 했다.  사실 좀 많이 좋았다.

자꾸 힐끔힐끔 쳐다보게 되는 어쩔 수 없는 내 눈... 차마 카메라 까지 들이댈 용기는 나지 않았다.






오후에는 시장을 구경했다.

주로 파는 것은 야채와 과일. 
경쾌하고 깨끗한 거리.
거리는 넓고 사람들은 밝다.
모르는 사람끼리도 쉽게 인사를 나누고 'Excuse me', 'sorry' 라는 말은 항상 입에 달고 다닌다.

경제가 그 나라를 선진국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 사이의 배려와 존중, 에티켓이 그 나라를 선진국으로 만드는 것이 아닐까?


링컨로드(Lincoln Road에 위치한 시장 풍경


링컨로드(Lincoln Road에 위치한 시장 풍경


링컨로드(Lincoln Road에 위치한 시장 풍경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다음부턴 썬그라스 찐한거 꼭 챙기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