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워킹홀리데이. 외국인 쉐어 하기. [이제야 호주에 온 것 같은 느낌.]

Posted by Joe Hey,dude!
2011. 2. 12. 14:05 여행 Season 2/호주(Australia)

5월 16일.

  외국인 쉐어하우스로 옮긴지 2일째.

 내방. 1인실. TV, 침대, 옷장, 책상. 1주일에 $100.

룸메이트 이름이 Bobby다. 나이도 나랑 같고 (85년생) 호주에서 태어나서 지금까지 살고있는 친구이다. 내가 오기 전 까지는 일본인과 살았다고 한다.

 

이 친구와 산지 이제 2일째. 같이 지내면서 느낀게 많다. 이 친구는 뭔가 인생을 즐길 줄 아는 친구인듯.

 

집에 기타3개, 플레이스테이션, 모형비행기(진짜 난다.), 노트북3개, 뭐 가전제품은 없는게 없다. TV도 대문짝만하다.

 

어젠 바비의 친구들이 몰려와서 파티를 했다. 모두 베트남 사람들인데 국적은 호주이다. 태어날 때 호주에서 태어났으니.. 이 친구들은 베트남어를 잘 못한다고 한다. 어쨋든, 어제는 파티를 하며 처음 접하는 게임들을 배웠다.

 

1. Pictionary.

① 남성팀, 여성팀으로 팀을 나눈다.

② 팀 대표가 나와서 카드를 한장 고른다. 그 카드엔 여러가지 제시어들이 있다.

ex) subway station, Art Gallery, Airport, Holiday 등등.

③ 제시어를 하나 골라서 주어진 시간 안에 팀 대표는 그림을 그린다. 그림을 그리는 사람은 말을 할 수 없으며, 팀 멤버들은 팀 대표가 무슨 그림을 그리는지 맞춰야 한다. (상대팀이 그리는 그림을 보면 안됨.)

 

벌칙이 정말 순수했다.

팔굽혀펴기 25개씩 하기, 윗몸일으키기 50개 하기. 등등. ㅋㅋㅋㅋㅋ

 

2. 연예인 이름대기.

한명 한명 돌아가면서 연예인 이름을 대다가 막히면 벌칙으로 한잔 마신다.

예를 들어 이름이 Johnny “D”epp면 D로 시작하는 이름을 말해야한다. Drew "B"arrymore 이런 식으로. 그럼 또 B로 시작하는 이름을 말한다.

이름이 Beyonce 처럼 한 음절로 끝나거나 “J”anet “J”ackson 처럼 성과 이름 첫 음절에 같은 알파벳이 있는 경우는 순서가 반대로 돌아간다.

 

이름대기를 거의 3시간을 했다. 아는 이름이 없어서 죽는 줄 알았다.

 

오늘 낮엔 Bobby와 잔디밭에서 공차기를 하고, 자전거를 타면서 여기저기 돌아다녔다. 일종의 투어. 아무리 이름을 승희라고 알려줘도 계속 생희 생희 거린다.

 

한국인 쉐어에 있을 때와는 사뭇 분위기가 다르다.

내가 말하는 한국인 쉐어는 내가 겪었던 한국인 쉐어일 뿐. 다 그런건 아닙니다.

한국인 쉐어에 있을 때는 뭔가 다들 일 때문에 피곤하거나, 대부분의 시간을 인터넷을 하며 지낸 것 같았는데 지금은 뭔가 여유가 많이 느껴진다.

한국인 쉐어에서 좋았던 점은 서로서로 니꺼 내꺼 없이 잘 챙겨준다는 것. 밥을 해도 다같이 해서 나눠먹고, 장도 같이 보러가고,,,

하지만 나이가 형들보다 어리면 불편한 점이 좀 있다. 왠지 청소도 형들보다 더 많이 해야하고, 형들이 밥하는데 가만히 있을 수 없고, 밥 먹고 설거지도 왠지 내가 해야할 것 같고... 하지만 타지에서 서로 고생하는 사이이기 때문에 뭔가 사이가 더욱 돈독해지기도 한다.

 

그래도 호주에 왔으니 외국인 쉐어를 해보는 것도 나쁘진 않다는 생각.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룸메이트와 대화를 영어로 해야하기 때문에 영어 공부하기에도 더 좋고, 외국의 문화도 느낄 수 있는. 한국인 쉐어에 있으면 몸과 마음은 오히려 더 편할지 몰라도, 그래도 외국에 왔으니깐, 또 하나의 다른 경험을 할 수 있으니깐, 외국인 쉐어가 조금이라도 더 낫지 않을까,,, 외국인이라고 지레 겁먹을 거 없다. 일단 한번 해보면 알게될거다. 아무것도 아니라는걸.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오랜만에 왔어요^^
    잘 지내셨어요??ㅋㅋㅋ
    오랜만에 와서 그동안 못본 글들 어김없이 정주행했답니다 ㅋㅋ
    외국인쉐어라..
    정말 부럽네요 ㅋㅋ
    저도 기회가 된다면 꼭 해보고 싶다는..^^
    시드니는 언제 안오세요?? ㅋ
    시드니 오면 함 보면 좋을텐데 ㅋㅋ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한 하루들 보내세요^^
    또 올께요^^
    • 안녕하세요 지훈님. 오랜만이에요. ㅎㅎ
      싸이 들어가봤는데 뭔가 재미있게 사시는 분인듯. :)
      시드니,, 전 시드니는 아마도,, 내년 2월쯤?에나 갈것같아요. 2월에 가서 한 보름정도 놀다가 한국 돌아가려구요. ㅎ.
    • 박차희
    • 2010.05.17 00:50
    호주에서 잘 지내시군요~
    저는 호주 비자 신청도 이블로그보구 잘해냈답니다.
    이제 담달에 호주에 가는데 걱정이 이만저만이네요~
    저는 브리즈번으로 간답니다~ 건강 잘 챙기세요~^ㅡ^
    • 브리즈번~ :) 그쪽에서 일 하실생각이신가요? 브리즈번 농장쪽에 일자리 많이 있다고들 하던데. 행운을 빌어요!!
      Good luck!!
    • 김태헌
    • 2010.05.17 04:04
    안녕하세요 ^^ 이번년도 10월에 호주워홀계획중인 23살의 청년입니다 ^^
    오늘 자정쯤 블로그에 들어와서 이것저것 글읽는 재미로 벌써 4시가 다되었네요;
    그러면서 궁금한게 생겨서 여쭤볼려하는데....제가 프로댄스팀 생활을 2년정도했는데 혹시 그런쪽의 알바는 구할수없나요....영어는 짧습니다만....아 그리고 같이가는 제 여자친구는 음대생인데 연주알바는 없을까요.....??
    • 연주알바, 댄스 알바라,,, 도시마다 휘트니스클럽이나 요가하는 곳이 있긴 한 것 같은데 구직구인 상황은 잘 모르겠네요.
      http://jobsearch.gov.au
      이 홈페이지 가보시면 아마 혹시라도,,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
    • 박유진
    • 2010.05.17 22:27
    자주 와서 보곤하는데, 저도 호주에 가요 6월 16날 브리즈번으로.

    만나면, 참 신기할 것 같아요:)
    • 그러게요.ㅎ 제가 퍼스에 있기때문에.. 퍼스에서 본다면 신기할 것 같은데, 브리즈번에서 만나면 더 신기할것 같네요. ㅎㅎ. 브리즈번은 아직 제 계획에 없어서... 6월 16일. :) 얼마 안남았네요. 한달동안 한국에서 후회없이 준비하시구 오세요 ~:)
    • 지니
    • 2010.05.17 23:51
    옴모 여기 브리즈번 가시는 분들 많네용. 저도 브리즈번으로 맘 잡았는데~

    퍼스가 브리즈번보다 물가가 괜찮은건가요.

    요즘 그냥 시세 알아보려고 gumtree 구경하는데,
    그냥저냥하는 것들이 140이더라구용. 흐미~

    계속 느끼는데, 본인이 좋으니까 주변 사람들도 좋게 대하는 듯.
    좋은 사람 승희님 ^^
    왠지 아부하는 느낌? 그러나 바라는 건 하나도 없다눙! ..
    • 퍼스도 검트리 찾아보면 거의 130~150정도예요. 방 쉐어 말씀하시는거죠?. 아무래도 물가는 잘 모르겠는데 임금은 서부쪽이 세다고 하드라구요. ㅎㅎ.
      제가 음,, :) 적어도 나쁜놈은 아니에요.ㅎㅎ.
    • 티거
    • 2010.05.20 19:45
    승희님 글보고 항상 많은거 배우고 가요ㅋㅋㅋ
    혼자 가서 슝슝해내시는거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훌훌
    진짜 빨리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거기서 많은거 경험하시고 블로그에 많이 올려주세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막상 와서 이것저것 해보려고 하다보면 다 되더라구요. 대단할거 하나도 없어요. ^^;; 많은 사람들이 저처럼 하고있고, 저는 그냥 단지 블로그 하나 한다는거. 그게 다른거죠. 좋게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티거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 JK
    • 2010.06.04 20:32
    ㅋㅋ 형 ㅋㅋ왓다가요 ㅋㅋㅋㅋㅋㅋㅋ
    • DD
    • 2010.07.01 14:35
    어머, 쉐어 잘 구하셨네요 저렴하게 ㅋㅋ
    저도 한국인 쉐어 하고 있는데 외국인 쉐어도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요새
    하고 있답니다
    • 검트리 적극 추천이에요 :) 퍼스에 계시니깐, perth.gumtree.com :) 좋은 호스트 만나길 바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