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비치, 저렴하고 즐거운 영어학원에 등록하다.(south beach language center)

Posted by Joe Hey,dude!
2011. 1. 25. 10:23 여행 Season 1/플로리다(Florida)


 

마이애미비치에 도착해서 며칠간 유스호스텔에 머물면서

바로 앞 길 건너에 위치한 건물을 보면서 '저긴 뭘까?' 하는 생각을 하곤 했다.

Language Center.. 보통 학원이나 학교는 Academy, Institute, School, 뭐 이런걸 쓰기 마련인데 Center라... 

각국의 국기들도 걸려있고... 

유스호스텔에서 만난 한 러시아 친구가 그곳에서 영어를 배운다고 해서 나도 한번 가봤다.



마이애미 풍의 빌딩. 영어학원. 영어와 스페인어, 포르투칼어를 배울 수 있다.


문을 열고 들어가서.


영어선생님. Ryan. 캐나다 출신. 항상 방대한 어휘력을 가지고 있다고 자랑을 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에스테르. 스페인.

학원에서 만난 에스테르. 스페인 사람인데 So Hot이다. 

치마를 입은 채 분홍색 자전거를 타고 다니기도 하며 지각을 매일 한다. 한번도 안빠지고 지각한다. 

원랜 지각 한번 안하던 나인데 이곳에서 학원을 다니다보니 자연스럽게 지각도 하게 된다.

남미 사람들의 시간 개념은 우리랑은 많이 다르다.

지각을 했다고 해서 허겁지겁 교실로 들어오지 않는다. 

로비에 비치된 커피포트로 가서 커피 한잔 느긋하게 타서 마시면서. 

아주 여유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마를린. 쿠바.




에스테르가 도착하고나서 잠시후 마를린이 온다.
저 뒤에 먹구름이 낀 걸 보니 잠시 후 비가 내리려고 하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왼쪽 마를린(쿠바), 오른쪽 에스테르 (스페인)


마를린은 말이 많다.
내가 마를린을 떠나던 날

"조~ Kiss me~"라고 말하며 자신들의 볼을 내밀었던 마를린과 에스테르.
여행을 하며 남는건 사진과 사람이구나. 정말 그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미나, 대한민국


이번엔 누가 오나?
미나 누님이 오네요? 이곳에서 알게 된 한국인 4명 중 한명.
영어를 아주 유창하게 합니다.
미나 누나가 가끔 반찬도 가져다주고, 집에 초대해서 맛있는 밥도 해주시고,
아주 누님 감사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마를린은 말이 너무 빠르다. 문법도 엉망인데 말이 엄청많다. 마를린이 영어로 말을 시작하면 몇몇만 알아듣는다. 우리도 영어 말하기에 자신감을 가지고!! 못하더라도 마를린처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학원 응접실에 붙여있는 사진들. 전 세계 사람들이 스쳐간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원장 Greg의 자리.



즐거운 학원 생활.

학원비 : 4주에 299$.
주 4회 하루 2시간씩.
한달에 30만원 돈이면 한국과 다를게 없다. 그리고 더 즐거운 분위기에서 공부할 수도 있다.


어학연수를 하러 온 게 아니라..
관광비자를 받아서
놀면서
불법으로 알바도 하면서
취미로 학원도 다니면서
이러고 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abyss
    • 2010.07.01 19:56
    부러운삶 ㅠ.ㅠ
  1. ㅋㅋ 불법으로 알바하는거였어요? 음. 찌를까?
    어쩌면 이번 독립기념일에 마이애미 갈지도 모르는데. 함 찾아볼까요? ㅋㅋ
    • nicky
    • 2010.07.21 11:1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번에 미국갈까 하는데 나도 님같은 삶을 살고싶네요.ㅎㅎ
    • 그것도 젊을때나 가능하니 서두르세요!! ㅎㅎ. 좋은 경험이에요 정말!!
    • 비비
    • 2010.08.31 23:31
    지금도 이렇게 사는 것이 가능할까요? 제가 바라던 미국생활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