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처음 만난 한국인. 그리고 라면.

Posted by Joe Hey,dude!
2011. 1. 25. 10:05 여행 Season 1/플로리다(Florida)


 

라면

어제 길에서 만난 한국 친구들에게 문자를 보내는 중.

나 : “you guys have something to do after school?"
(학교 끝나고 뭐 할일 있어?)

세리 : "we're going to Korean market after work. we go to school once a week, kk, babo"
(우리 일 끝나고 한인마트 갈거야. 우린 학교 일주일에 한번가, ㅋㅋ 바보.)

나 : "give me kimchi, what time will you go? can I join you? you babo, too"
(나도 김치좀 줘, 몇시에 갈거야? 나도 가도되? 너도 바보야)

세리 : "maybe 5pm? but some korean guy is gonna pick us up, kk, kimchi is 10$. kk"
(아마 5시? 근데 어떤 오빠가 우리 테워다주기로 했어. ㅋㅋ 김치는 10달라야.ㅋㅋ)

나 : "oh no, I'm working till 7pm, if possible, can you bring me some lamyuns? I'll pay for them"
(안돼, 난 7시까지 일하는데, 나 라면좀 사다줄래? 돈줄게.)

세리 : "how many?"
(몇개?)

나 : "5 will be fine, thanks!!"
(5개!! 고마워!!)


☺ 라면. 드디어 손에 넣을 수 있다.

라면 받으러 뛰어가는 길.


라면 받으러 뛰어가는 길.





라면 받으러 뛰어가는 길.


다음날 아침, 세리네가 출근하기 전에 라면을 받으러 뛰어간다. 

전역을 하고나선 한 번도 아침에 달린 적이 없는데 지금 나는 뛰고있다. 

13th street, 14th street, 15th street,,,, 중간에 좀 걷다가, 

다시 16th street,, ,,, 24th street. 다왔다. 

라면을 생각하며 약 3km 되는 거리를 달려서 드디어 라면을 손에 넣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세리네가 일하는 호텔과 같은 방향이라서 함께 걸어갔다.

“재잘재잘재잘재재잘, 하하하하하하,”

언제 봤다고 이렇게 친해질 수가 있는 걸까? 

낯선 곳 낯선 환경에서 만난 한국사람, 

한국에서 봤더라면 그냥 지나쳤을 인연들인데, 

사람과 사람과의 인연. 참 소중하다.

그리고 함께 있는 그 시간을 아무 걱정거리도 없이 즐겁기만 한 시간으로 만들어버린다.




김치, 라면, 한국인. 

좀 짱인듯.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nicky
    • 2010.07.21 11:09
    ㅋㅋㅋ 자주오게 되네요 이러다 사진 모조리 다볼듯,,ㅋㅋㅋ
    • ㅎ. 사진 퍼가셔도 좋아요. 은근 괜찮은 사진들 많지 않아요? ㅎ
    • lee
    • 2011.08.09 14:14
    2469collins Avenue에 EF Language school이 있죠 :)
    저도 반년정도 머물던 곳이라 ㅎㅎ
    마이애미 넘 그리워서 구경하다 들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