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행. 플로리다에서 알바하기

Posted by Joe Hey,dude!
2011. 1. 24. 20:32 여행 Season 1/플로리다(Florida)


 

미국에 온지 일주일째다.

"Everything OK?

출근을 하면 매니저가 항상 처음 던지는 말. 

그럼 나는

“Everything is ok!" 라고 대답한다.

 

Keith, 프론트 매니저. 3살된 딸도 있고, 사랑스러운 와이프도 있다.


Eddy. 베스트프렌드. 일 끝난 후 가볍게 맥주한잔 하던 사이.



왼쪽 ;Rey 또다른 프론트 매니저. 이스라엘. 오른쪽 ; Lui. 배달의 기수. 브라질.


 

배달의 기수인 루이는 브라질 사람이다. 

이곳에서 28년을 살았고, 나이는 36. 

자신의 직업을 사랑하고, 오토바이는 한국 제품이고, 미국인과 결혼을 했으며, 

자식들은 착하고, 토마토는 얇게 썰어야 하고, 닭날개 10개 주문이 들어오면 12개를 튀겨서 2개는 몰래 먹으라고 한다.

레이가 카운터를 보다가 웹사이트에 접속을 한다. 

핸드폰을 고르고 있길래 우리나라 S전자의 햅틱 폰을 보여주었더니 하는 말,

“Wow, this is what i'm looking for"

길을 가다보면 우리나라 자동차들이 간간히 눈에 띄고, 

전자제품도 우리나라 기업 제품들을 많이 사용한다. 

땅은 비록 작지만 자랑스런 한국 기업들이 세계를 무대로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 너무 자랑스럽다!!




일을 마치고 가려고 하니 또 소나기가 내린다. 

번개도 반짝 반짝 아주 끝내준다. 

낯설고 깨끗하고 아름다운 이국 땅에서는 그 흔한 여름날의 소나기조차 새로운 것 처럼 느껴진다. 

레이가 “Hurricane!!" 이라고 소리치며 춤을 춘다. 그 상황을 그냥 즐길 줄 아는 사람들.

"Just enjoy it!"



그 속에서 또 다른 즐거움을 느낀다. 뛰었다. 빗속을 뛰어가는데 저만치 앞에 동양인 여자 3명이 보인다. 

왠지 감이 온다. 다가가서

“excuse me?" 라고 하니 그쪽에서 먼저

“우리 한국인 이예요.” 라고 한다. 우와~ 외국에서 처음 만나는 한국인. 

미국 도착 일주일만에 한국인을 찾았다. 너무 반가워서 끌어안고 싶었지만 일단 여자들이라서 참았다. 

처음 만난 사이인데도 한 1년은 알고 지낸 사람들 처럼 금방 친해졌다.

한인마트에서 김치도 팔아요.”

“진짜요?”

“어제는 김치볶음밥도 해 먹었어요.”

“우와.”

“삼겹살도 해먹었어요.”

“우와, 별로 안부러워요. 한인마트가 어딘데요?”

“언니, 가르쳐주지마, 별로 안부럽대.”

“ㅎㅎㅎ” “ㅋㅋㅋ”

친해지는 데 1초 걸렸다. 

한국인 ㅠㅠ. 너무너무 너무너무 반가웠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멋지네요. 역시 젊음이 좋긴 좋은가봐요.
    앞으로도 자주 놀러올께요 :)
    • 벌써 이게 2년 전이네요. 그땐 더 젊었는데. :) 아직 젊다고 생각해요 그래도. ㅎㅎ.
    • 버지니아
    • 2010.07.08 12:16
    안녕하세요^^ 인터넷 뒤지다가 우연히 들어오게 됬습니다.
    혹시 알바 자리들 어떻게 찾았는지좀 알려주실수 잇으신가요..??
    버지니아에서 유학중인데 방학이라 일좀 해보고 싶어서요ㅠㅠ
    • http://wassupdude.tistory.com/238 여기 글 한번 확인해보시겠어요? :) 다른거 없고, 알바구함 전단지 붙여있는 가게마다 다 들려본거밖엔 없어요. :) 버지니아... 버지니아 공대 총기난사사건 아세요? 그 사람 이름이 저랑 같아요. .. 음.. 네.. ^^;
    • 2010.08.09 21:50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