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밤바다에서 수영을 하다.

Posted by Joe Hey,dude!
2011. 1. 25. 10:29 여행 Season 1/플로리다(Florida)


마이애미비치 Ocean Drive 주변 레스토랑


알바를 마친 후, 저녁 8시.

집으로 가는 길에 디도[각주:1]를 만났다. 여기 온지 얼마나 됐다고 아는 사람들이 나름대로 많다.

디도 : I'm gonna go swim now, you wanna come with me?
수영 하러 갈 건데 같이 가지 않을래?

나 : Now?
어? 밤에?

디도 : Yes, it 's awesome.  I'm going with my friend. why don't you join us?!
어, 밤에 수영하면 정말 끝내줘, 친구랑 같이 갈건데 너도 같이 가자.

나 : oh yeah? all right I'll be there as soon as I finished my dinner, cause I'm starving.
그래? 그럼 나 밥먹고 바다로 나갈게. 나 배고파.

디도 : Ok, then I'll wait for you at the 9th street ocean drive. you know the place which has pull-up bar, right?
그래 그럼 9th street 오션드라이브 철봉 있는 쪽으로 와.

나 : all right, see you soon. 



밤 9시.

플로리다 마이애미 해변에서 수영을 해본다.

마이애미비치 Ocean Drive





디도, 그의 독일 친구, 그리고 나 셋이서 밤 바다에서 수영을 한다.

주위엔 아무것도 없다.

조그만 물고기들이 떼로 몰려와 다리를 간지른다.

밤바다,. 바닷물이 시커매서 그 안에 왠지 이무기가 있을 것 같고, 상어도 있을 것 같고,,, 

조금 시간이 지나고 나니 이것도 또다른 멋진 경험이고, 추억이 되었다.


너무나도 잔잔한 바다, 별, 달, 구름,, 그리고 친구들. 그게 다였다.

너무나 고요하고, 너무나 평온하다.

더 이상 필요한 것도 걱정거리도 없다.

밤 바다에서 수영 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르리... 


마이애미비치 Ocean Drive





  1. 어제 길에서 만나 친해진 맥시코인. [본문으로]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