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치하이킹으로 시작된 호주 워킹홀리데이.

Posted by Joe Hey,dude!
2011. 2. 5. 18:21 여행 Season 2/호주(Australia)


2월 14일

오후 4시. 퍼스 국제공항에 도착. 어제 말레이시아에서 이메일을 주고받았던 번버리 (Bunbury)에 위치한 호스텔에 가기위해 퍼스기차역(Perth Railway Station)에서 만두라(Mandurah) 까지 가는 기차를 탔다.

 

도착하니 오후 7시. 만두라에서 번버리까지 가는 버스 차편이 끊겨서 ‘이것도 경험이지.’ 하고 히치하이킹을 하기로 했다. 히치하이킹이 잘 안된다. 그도 그럴것이 커다란 캐리어를 하나씩 들고있기도 했고, 게다가 주위도 어두컴컴해서 누구도 쉽게 태워주려고 하지 않다. 그런데 그때, 오래된 지프차를 탄 한 중년 아저씨가 차를 세워주었다.

 

자신의 집이 번버리는 아니지만 가는 길목에 있으니 거기까지 가겠냐고. 그래서 얼씨구나 하고 차를 잡아탔다. 아저씨의 집에 도착 후 아저씨가 또 이런 말을 한다. 히치하이킹이 잘 안되면 들어와서 자고 내일 가라고. Oh, My GOD. 이런 행운이!! 밖에서 한 20분 정도 히치하이킹을 시도하다가 그냥 아저씨네 집에 들어갔는데 반갑게 맞아주신다. 그분과 따뜻한 커피를 마시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밤새 나누었다.

이런 과정을 밟고 있는 지금. 마치 여기가 호주가 아니라 한국 같다. 처음 온 곳인데도 어느것 하나 낯선것이 없고 평상시 처럼 그냥 다 익숙하다. 처음 만난 아저씨 집에서 신나게 떠들다가 아늑한 방에 누워있는 지금. 그냥 평온하다. 내일은 아저씨가 가까운 버스정류장 까지 태워준다고 한다.

이런 여행도 할 만하구나. 젊으니깐. 늙으면 못하니깐. 언제 또 이런 여행을 해보겠어.

ㅎㅎ. 오늘의 일기 끝.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 아저씨 완전 자상해 보여요!!
    • 응 ㅋ 그런데 마리화나를 피더라구.ㅋ
    • 해란
    • 2010.03.10 20:44
    우연히 블로그를 보고 비자신청에 도움을 많이 받았는데요 ^ ^
    저도 워홀 준비생입니다 !
    신체검사도 다 마치고 승인만 기다리고있는 지금,
    블로그를 보며 저도 설레네요,
    • ^^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움직이면 다 잘 될거에요~! 화이팅입니다~!@
    • 민주
    • 2010.03.23 18:56
    오늘 호주워킹비자 신청햇어요-shift key가 고장...
    글 너무 잘 읽고 잇습니다.
    전 필리핀3개월 어학연수 뒤에 호주로 갈거에요
    정말 열심히 공부하고 열심히 즐기고 올 생각입니다.
    호주 담엔 뉴질랜드로..
    저도 26살인데 지금 아니면 못할 경험들이니..
    원래 댓글같은거 안스는데 너무 많은 도움을 주셔서ㅋㅋ
    암튼 감사하구요 앞으로도 좋은글 부탁드려요``
    • 댓글 안다시는 분이 댓글을 다셨다니. ㅎ. 너무 뿌듯하네요. ㄷ ㅓ열심히 생활해서 좋은 글 많이 올려드리도록 노력할게요. :)
    • 민주
    • 2010.03.23 18:58
    아 그리구 여자 혼자 호주가면 위험하나요/
    전 농장에서도 일해보고싶은데..
    다 자기하기 나름이겟죠/
    • 여자 혼자 오면, 가장 위험한 것이 남자입니다. 남자 조심하세요. :)
  2. 드디어 출발이네요~ ㅎ 한가지 궁금한게 있는데요~ 혹시 가시기전에 자기암시를 하셨나요? 호주에 가서는 뭔가 새롭게(긍정적,솔직,자신감,실행력)자신이 새로운 환경에서 대처하는 뭐.. 스스로가 하나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그런 자기최면~;;
    그리고 현재도 초심을 유지하고 계신지 궁금하네요(초심유지가 힘들잖아요ㅎ)~
    • 자기 암시를 했다기 보다 성격 자체가 걱정을 잘 안하는 스타일이에요. ^^; '잘 되겠지. 가면 있겠지. 일단 해보지 뭐.' 이런 생각이 가장 컸구요, 지금도 그렇구요. 가진게 없어서 잃을것도 없어서 그런지...'잘 안되면 어떡하지,,' 이런 생각은 잘 안하게 되더라구요. 초심이라... ^^; ..
      글쎄요 이 부분은 완전 초심을 유지하고있다고는 못하겟네요. 요즘 편안해진 탓에 일 하면서 여유를 즐기고 있거든요. 예전처럼 4시간만 자고 공부하는 것도 아니고 요즘엔 8시간 일을 하고나면 잠자고, TV보고, 요리하고, 영화보고, 운동하고, 휴일엔 놀러다니고 그러고 있네요. ㅠㅠ;; 다시 맘잡고 공부 해야겠어요!! :)
  3. 어느 지역에서 호주의 생활을 시작할까 고민중에 있는데요.
    지역마다 장단점을 비교해보고 있는데 사람들마다의 의견도 틀리고
    저에게 어떤곳이 잘 맞을지 제가 잘 생활할수 있을지 생각의 정리가 안되서요.
    승희님은 퍼스로 정하신 이유가 있는지 궁금하네요~
    • 제가 왜 퍼스로 왔냐면,, 학교 선배랑 이야기 하다가 선배가 추천해주더라구요. 자신도 퍼스쪽에 다녀왔다고. 그래서 퍼스로 왔죠 뭐. :) 단순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