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말하기가 힘든 이유. (호주 워킹홀리데이)

Posted by Joe Hey,dude!
2011. 2. 15. 17:02 여행 Season 2/호주(Australia)




영어를 말하고 듣는 교육보다는 읽고 쓰는 공부가 우선시 되어서일까?
읽고 해석하는 능력은 어느정도 되지만 막상 말을 하려고 하면 잘 나오질 않는 경우가 많다.
토익 고득점자도 말을 하지 못해서 토익 스피킹 테스트를 따로 받아야 한다.

상대방이 하는 말은 어느정도 이해는 하지만, 막상 말을 하려고 하면 잘 나오질 않는 경우도 많다.

그 이유는 순간적으로 적절한 단어가 생각이 나질 않거나, 
혹은, 그냥 말이 나오질 않는다. 뭐가 문제인지도 모르겠다.

우리가 영어를 말하기 전에 극복해야 하는 문제 하나는,
두려움이다.

이렇게 이렇게 말을 해야 하는데, 잘못 말했다가 비웃음을 사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말을 했는데 못알아들으면 어쩌나? 하는 두려움.
내 발음이 이상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그 외의 여러가지 유형의 두려움들이 있다. 

해외에서 생활을 해보니, 이 두려움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어차피 영어를 말하는 사람들의 억양은 나라마다 다르고, 
(중국, 일본, 한국, 인도, 아프리카, 미국, 호주, 영국, 유럽, 남미, 흑인, 백인 발음이 다 다르고 다양하다.) 
대화라는게 말로만 하는게 아니기 때문이다.

공장에서 함께 일하는 사람들 중엔 아프리카 사람들이 많이 있다.
개중엔 영어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사람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더 많다.


나와 항상 함께 일하는 토마스.
토마스는 이곳 공장에서 일한지 10년이 다 되어간다.
우리는 일을 할때, 혹은 휴식을 할때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하는데,
토마스가 사용하는 단어는 몇개 없다.

'여기'도 over there이고.
'저기'도 over there이고.
'저~~기'도 over there이고.
장소는 무조건 over there 이다.

'큰거 마려워'는 뿌뿌 이고.  (poo : 변, 큰거, )
'화장실 다녀올게'는 toilet toilet toilet~~!!!

'저 여자'도 that one 이고,
'저 남자'도 that one 이다.
'이 남자'도 that one 이고,
'이 여자'도 that one이다.

그런데 서로 이야기가 신기하게 통한다.
100%는 아니지만.

그리고 또 한가지,
우리는 미수다를 보며 배울점이 있다.
특히 이여자. 브로닌.


한국어를 말하긴 하는데, 문법 완전 무시다.
완전 무시한다.
브로닌이 문법까지 완벽하게 구사한다면, 정말 우아하고, 정확한 한국어를 구사할 수 있었겠지만,
아직은 한국어가 서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저렇게 말을 한다고 밖에 생각할 수가 없다.
하지만, 다 알아들을 수 있다.

사실, 언어라는게 그렇게 반복적으로 말을 하면서 늘게 마련이다.
100% 올바른 문법을 구사할 수 있을 때 말을 하겠다고 생각한다면,
그 때가 언제가 될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다.

우리도 외국인과 대화 할때,
자신감을 가지고 해보자.

말이 서툴다고 뭐라고 하는 사람 없다.
왜? 영어는 우리 모국어가 아니기 때문에. 
뭐라고 해주면 사실 더 좋다. 고칠 수 있으니까.
우리가 뭐라뭐라 영어로 말을 할때, 대부분 상대 외국인은 주위를 갖고 들어주려고 노력하는 경우가 더 많다.
말을 버벅대면 답답해서 그냥 지나치려 하는 경우도 있지만, 
그런게 두려워서 말을 하지 않으려 한다면, 언제나 실력은 제자리일 수 밖에 없다.

브로닌처럼 그냥 막 말을 해보자.
사실, 브로닌정도로만 말을 해도, 해외 생활에 있어서 전혀 문제 없다.
브로닌이 한국 방송에서 문제 없이 이야기를 하는 것 처럼. (물론 대본의 도움이 있었겠지만.)

자신감!!
틀릴거 먼저 걱정하지 말고, 일단 해보자.


Hi! How are you!!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슈슈
    • 2010.07.17 11:40
    저같은 경우는 영어를 못하는데도 불구하고 외구인이랑 대화하는것을 좋아해요. 근데 외국인이랑 같이 대화를 하다가 못알아들을때나 말이안나올때가있어요. 근데 그걸 보고 옆에서 비웃는 사람들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지금은 한국사람들 있는곳에서는 왠지모르게 영어로 말하기가 싫어지더라고요...:( 주변에서 저를 이렇게 말들었지요.!!:'(
    • 정말 좋은 지적이에요! 옆에서 한국사람들이 비웃을까봐 말하지 못하는 그런 문제가!! 저도 그 기분 잘 알아요. ㅠㅠ
    • 지니
    • 2010.07.18 01:54
    옳소~!
    이유야 다양하죠, 점수는 높지만 외국인이랑 대화할 기회가 생겨도, 이때 어떻게 말해야하나, 알아듣나 하는 두려움이 가장 크더라고용.
    그리고 한국 사람들 영어 입막는데는 다른 한국사람들 눈총도 큰 몫을 한다는. 우리는 자신도 못하면서, 못하는 사람이 조금 하려고 하면 그렇게 할 거 나도 하는데, 저게 영언가? 그럴바에 가만히 있는 게 낫지, 하지도 못하면서 잘난체 하는거 아냐? 머 이런식이니 한국 사람앞에서 더 입이 막혀요. (슈슈님 경우처럼)
    우리 다 영어 원어민 아니니깐, 틀리는 게 당연하고, 그러면서 배우는 거니깐! 두려워말고, 열심히 하려는 사람 눈치주지 말자고용~!!

    (사담, 승희님 오랫만요~ 난 승희님 요런 글이 좋드라, 기다리고 있었습죵!)
    • 지니님이 제대로 짚어주셨네요. :) 학원 다니는 어떤 분이 이야기를 해주셨는데요, 예를 들어 '오렌지를' '어린쥐' 뭐 이런 식으로 발음을 하니까 옆에 한국분들이 비웃었대요. 제가 요즘 다니는 공장엔 주로 베트남, 아프리카, 인도, 한국인들이 많은데요, 아프리카, 인도인들은 자기들 끼리 있을때도 서로 영어로 말합니다. 그러다 가끔 모국어를 사용하죠. 그런데 베트남, 한국 인들은 항상 한국어, 베트남어를 씁니다. 인도같은 경우엔 영어가 official language라서, 아프리카의 경우엔 어렸을 때부터 그런 교육을 받아서 그런지 몰라도, 이게 참 부럽더라구요. 우리도 읽고 해석하는 교육보다 듣고 말하는 교육을 더 많이 받았더라면 좋았을텐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