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도착. 입국심사대 통과, 들리지 않는 영어.

Posted by Joe Hey,dude!
2011. 1. 24. 20:00 여행 Season 1/플로리다(Florida)


☺ 비행.

도쿄 나리타 공항에서 경유를 하고, 휴스턴으로 가는 비행기.
정말 긴 비행이었다. 태평양을 건너가는 비행,, 정말 너무나 길었다.
젊은 나이에 허리가 끊어지는 줄 알았다.

나리타 공항 버스 안에서


밤 태평양을 날아가면서 하늘에서의 일출을 보았다.
검은 것 외에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던 하늘은 서서히 붉어지다가 이내 맑은 하늘색으로 바뀌었다. 말 그대로 맑은 하늘색, 조금은 옅으면서도 너무나 맑은 하늘색.
내 표현력으로는 어떻게 표현 할 수가 없는 너무나 아름다운...

비행기에서 보는 하늘

비행기에서 보는 하늘



바다와 땅의 경계선을 지나니 끝없이 펼쳐진 광야가 보인다. 광활한 산맥, 끝없이 펼쳐진 대륙. 아무말도 없이 아무 생각도 없이 창밖으로 대륙을 보며 계속 비행을 한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미 대륙


하늘에서 내려다본 미 대륙


하늘에서 내려다본 미 대륙




어쨋든, 비행은 길었다. 기내식은 미국식. 벌써부터 음식이 질리면 안되는데 음식이 너무 느끼하다.

드디어 도착한 휴스턴의 입국심사대 앞.
내가 조금 험상궂게 생기긴 했지만 착하게 생기기도 했는데 정말 이것저것 꼬치꼬치 많이도 물어본다.

휴스턴 공항 입국심사대

휴스턴 공항 입국심사대


“왜 왔니? 얼마나 있을거니? 어디 갈꺼니? 집엔 언제 돌아갈꺼야? 돈은 얼마나 있어? 돈은 누가 주는데?”

그럼 나는

“여행, 5개월정도, 플로리다, 내년 2월, 100만원, 우리아빠” 라고 말을 한다. 
사실 미국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경비를 마련할 거지만, 그렇게 말하면 퇴짜 맞을게 뻔하기 때문에 거짓말을 해야 했다.


이제 마지막 비행이 남았다. 휴스턴에서 플로리다 올랜도로 가는 비행기.



너무 피곤한 탓에 휴스턴에서 올랜도까지 쥐죽은 듯 잠이 들었다.
깨어보니 이미 플로리다에 도착해있다.

날은 이미 저물었고 난생 처음 외국에 온 나는 모든게 낯설다.
처음이니 그럴 수 밖에.



공항에 대기중인 안내원에게 어떻게 호스텔로 가는지 물어본 후 공항택시를 탄다.
택시비는 19$다.
지금 생각하면 적당한 가격인데 그땐 왜그리 비싸보였는지.
그리고 “nineteen dollars"를 ”ninety dollars"라고 잘못 듣고 완전 등골이 오싹했다.

‘아니 내가 가지고 온 돈이 $877인데 택시비가 $90 이라고? 걸어갈까?’

현재 시간은 저녁 7:50분. 어찌어찌해서 택시를 타고 미리 알아봐둔 유스호스텔로 간다.

택시 안에서 승객들이 이야기를 나눈다.

Oh my God!!! 난 거의 못알아듣는다.
이런 젠장!!! 울고싶다.
나름 한국에서는 영어를 잘 하는 축에 속했는데, 리스닝도 왠만큼 했는데,, 이럴쑤!!가!!

이게 다 죽은 영어를 배웠기 때문이다.
읽고, 쓰고, 문법, 단어암기, 리스닝 또한 또박또박 들려주는 테이프를 듣고, 그래서 그런가보다.
언어를 배우는 것이 아닌 알파벳으로 쓰여진 암호를 해독하는 교육.

사실 미국엔 다양한 나라의 다양한 인종들이 있다. 그들의 억양은 저마다 다르다.
미국식 발음, 미국 흑인 발음, 영국식 발음, 남미식 발음, 중국식 발음, 일본식 발음, 인도식 발음, 한국식 발음,,,

드라마 'Lost'만 봐도 알 것이다. 캐릭터 마다 발음이 제각각이다.
(헐리, 마이클, 소이어, 잭, 루소, 클레어, 김윤진, 찰리, 사이드 의 발음을 비교해보세요.)


앞으로 어떤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까,,,,?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입국심사대에서 꼬치꼬치 물어봤다는거 읽는데 왜 웃음이 날까요 ㅋㅋ
    • 그러게요. ㅎ. 왜 웃음이 날까요. ㅎㅎ 입국심사대에서 똑같은 일 있었나요? ㅋ
  2. 남얘기가 아닌것 같아, 한숨이 나오네요 ㅎㅎ;
    • ^^; 그 당시 택시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대부분 남미에서 온 사람들이었는데 저한텐 익숙하지 않은 발음이었어요. 운전기사부터 승객들 까지 다.. 아참, 공항 택시는 12인승 밴 이었답니다. :)
  3. 지금은 어디 있나요? 호스텔 사진 보니까 여기 근처 같은데... 저는 9th와 10th 사이에 있는 Beach drv에 있는 호스텔인데. 왠지 밥한끼 사주고 싶다는...
    • 2008년에 마이애미에 있었구요, 지금은 호주에서 워킹홀리데이 중이에요. :) 그때 있었던 이야기를 요즘 수정을 해서 다시 포스팅하고 있는 중이거든요. :) 말씀만으로도 감사합니다! 마음만 받을게요. :)
    • Sammy
    • 2010.08.07 18:57
    블로그 잘 읽고 읽습니다 ^^ 근데 2년전에는 미국에 관광비자로 5개월 동안 있을수 있었나봐요? 지금은 알아보니 무비자로 90일짜리가 생겨서 관광비자 받기가 아주 어렵다고 들었습니다~ ㅠㅠ 님처럼 여행다니면서 알바하고 싶지만... 힘들꺼 같애요...
    • 그 당시도 6개월짜리 관광비자 받는게 100% 다 되었던 건 아니에요. 이것 저것 심사를 거친 후 받을 수 있었죠. 그런데 요즘은 90일간 비자 없이 여행할 수 있기 때문에 여건이 더 좋아졌다고 볼 수 있어요. 3개월 후 더 연장을 할 수 있다고 들었거든요.
      여건은 더 좋아졌으니 시도해보셔도 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