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으로 변하는 삼성의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 그것은 레알. (스펙, 가격, 출시일)

Posted by Joe Hey,dude!
2018. 11. 15. 15:39 정보 & 취미/스마트폰 관련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며 내년부터 구입 가능을 목표로!!


삼성은  12월부터 접는 스마트폰 대량생산에 들어간다고 발표 했습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모바일 마케팅 상무 저스틴 데니슨은 2018 11 7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SDC) 2018에서 가로로 접히는 접는 스마트폰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선보였습니다.

열면 태블릿이 되고접으면 모바일 폰으로 변합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완전히 새로운 개념인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을 탑재한 삼성의 접는 스마트폰에 대한 기대가 뜨겁습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삼성은 “기계의 크기와 같은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던 시절은 끝났다우리는 전에 보지 못했던 멀티태스크브라우즈영상시청에 대한 새로운 규모를 창조해냈다.” 라고 발료 했습니다.




저스틴 데니슨이 보여준 기기는 완성제품은 아니었습니다더욱 반짝이고 기계보다 작은 베젤의 모습을  폰의 모습이었습니다.

삼성의 접을수 있는 스마트폰은 세가지 앱을 동시 구현 가능합니다삼성은 이를 멀티 액티브 윈도우 (Multi Active Window)라고 표현 합니다.


저스틴 데니슨의 발표 이후 안드로이드의 수장구글의 글렌 머피가 바톤을 이어받았습니다.

글렌 머피는안드로이드는 새로운 접는 화면 기술을 서포트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발표 했습니다.


삼성은 돌돌 말수 있는그리고 늘어나는 디스플레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데니슨이 한마디 거들었습니다.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SDC) 삼성의 기기를 위해 사용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있도록 개발자들을 독려하는 자리이기도 했습니다.

예전에는 삼성 커브드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에서 작용하는 앱을 개발한다던가삼성의 S  스타일러스에 적합한 앱을 개발하는 정도로 그치긴 했습니다.

올해는 그러한 시도가 삼성의 인공지능인 빅스비(Bixby) 확대 되었습니다. 

삼성은 접을수 있는 스마트폰을 개발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2013 구부러지는 OLED 디스플레이를 선보이기도 했었죠.

하지만 모바일 시장에서는 그리 적합하지 않았던 시기이기도 했습니다.

삼성과 애플의 판매량은 둔화 되고 있고글로벌로 봤을때 삼성의 시장은 점점 퇴화 되고 있습니다.

삼성의 접는 스마트폰이 다음 스마트폰 세대에 혁신이 될수 있을지가 세간의 이목을 모으고 있기도 합니다.



삼성전자 대표이사 고동진은 

휴대성이 편안한 스마트폰으로 접기 전에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태블릿 기기로 사용이 가능할 것이라 얘기 했으며

접는 스마트폰은 출시 6~9개월 뒤에는 별거 아닌 제품이   있다고도 밝혔습니다.

그렇게 되지 않기 위해서는 접는 스마트폰이 우리의 고객들에게 정말 의미있는 기기가 되어야  것이다 라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접는 스마트폰의 스펙 (Foldable phone specs)

삼성은 앞으로 출시될 접는 스마트폰에 대한 세부적 내용을 조금  밝혔습니다.

배터리 수명의 경우는현재 상용화 되어있는 갤럭시 스마트폰 만큼의 배터리 용량을 채택할 것이며

접는 스마트폰의 크기와 스크린이   이상  커질것을 감안하면그것이 사실일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스마트폰을 접었을  보게 되는 커버 디스플레이는 평범한 스마트폰으로 보입니다.

4.58인치에 21:9 비율이  예정입니다.

840x1960 해상도를 가지며 밀도는 420dpi 입니다.

디스플레이가 펼쳐지면 커버 디스플레이는 꺼지게 되며,

 화면이 되면더욱 편하고 빠른 액세스를 위해 기기는 더욱 최적화 된다고 삼성은 밝혔습니다.



접었을때는 커버 디스플레이,

펼쳤을때는 메인 디스플레이라고 부르는데



메인 디스플레이는 7.3 인치와 4.2:3 비율입니다.

해상도는 1536x2152이며 밀도는 420dpi 입니다.


화면을 펼치면  많은 정보들이 한눈에 들어올 것이라고 삼성은 이야기 합니다.

 커다란 화면을 십분 활용할  있는 개발자들이 함께 상생 가능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 삼성의 가장  열쇠라는 말도 이어졌습니다.


플립보드(Flipboard) 마케팅 책임자 Claus Enevoldsen 삼성의 접는 스마트폰에 사용될 본인들이 개발한 앱을 선보였습니다삼성과 플립보드(Flipboard) 갤럭시 스마트폰 시리즈에  필요한 포지셔닝을 구축하며 수년간 함께 일해왔습니다. 


스마트폰을 접으면플립보드 앱의  장의 화면을   있습니다지금 평범한 스마트폰에서 보여지는  화면입니다. 

스마트폰을 펼치면  패널이 보이고이전에 보고있었던 페이지로 바로 연결이 되기도 합니다. 

멀티 윈도우 역시 가능하게 됩니다.

삼성의 접는 스마트폰의 모든 기능을 활용할  있는 앱을 만들고 싶다는  플립보드의 Claus Enevoldsen 말입니다.




가격

삼성은 가격에 대한 고민이 많을것 같습니다.

일반 스마트폰의 두배 수준의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야 하고 때문에 배터리 용량도  커야 합니다.

그렇게 되면 원가도 늘어나게 되는데업계에서는 삼성의 접는 스마트폰의 가격을

1,500달러 ( 170 )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가격 심리적 마지노선인 1,000 달러 ( 113  저항을 뛰어넘을만한 충분한 매력을 보여야 소비자들의 구매로 이어질  있다라는 의미 입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최근   동안 접는 스마트폰 (폴더블폰프로젝트가 긴박히 운영되고 있지만최종적인 디자인도 변할 가능성이 있고출시 시점도 변할  있다”  바라보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마트폰의 출시로 후퇴해 가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앞으로 삼성의 행보가 기대 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