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공장. 세컨비자를 받기 위해서...

Posted by Joe Hey,dude!
2011. 2. 18. 12:37 여행 Season 2/호주(Australia)


 

고기공장에서 일을 시작한지 오늘이 4일째.
저번주 금요일(10월 22일)에 일을 시작해서 토, 일요일은 쉬고,, 오늘이 4일째가 되는 날이다.

처음 하루.
인덕션을 받고 바로 일을 시작했다.
예방접종을 맞거나 하는것 자체가 없었다. 그냥 일을 시작하게 되었다.

공장엔 양, 소 두가지 파트가 있다. 
나는 양 파트쪽으로 가게 되었는데,,,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죽겠다.
내일 아침 5시에 일어나야 하는것만 생각해도,, 좌절이다.
일은 아침 6시부터 오후 3시면 끝난다.
오후에 시간이 많이 남을 것 같지만 집에와서 씻고, 저녁먹고, 이것 저것 하면 하루가 금방 가버린다.
다음날 아침 일찍 일어나야 하기 때문에 잠자리에도 그만큼 일찍 들 수밖에.. 그냥 골아떨어진다.


공장이라는 것의 특성 자체가 
자신이 맡은 일을 끊임 없이 반복 해야하는 것인데, 이것이 사람을 기계처럼 만들어버리는 것 같다.
같은 동작을 수없이 반복. 

시급은 괜찮은 편이다. 한시간에 19.7불 정도면 나쁘지 않다.
하지만 돈을 떠나서 
왜 워킹홀리데이까지 와서 이런 일을 해야하나,, 하는 생각이 드는 요즘이다.
어쩔 수 없이 세컨비자를 받기 위해 일수를 채우려고 하는 일이지만
요즘같이 힘든 때가 없던 것 같다.

농장에서 일할 땐 쨍쨍 내리찌는 햇볕 아래서 삐질삐질 땀을 흘려가면서 일을 했어도 친구들과 함께하는 재미는 있었는데
아직 초반이라 익숙하지 않아서일까?
많이 힘이 든다.
그냥 어떻게든 버티자,, 라는 생각만 든다.

어제는 일을 하면서 하루종일 이런 생각을 했다.

"그만 둬야하나.."
"농장에 다시 갈까..."
"아,,, 힘들다."

오늘은 
"어제보단 낫네..."

내일은 과연 어떨까?

손가락 마디, 허리,, 온몸이 아프지 않은 곳이 없다.
고기공장,, 결코 만만치가 않구나.

긍정적인 마인드의 소유자라고 생각했었는데
요즘은 힘이든다. 
사람은 어딜가나 적응을 하기 마련이라고 하던가..
다른 사람들도 하는데 나라고 못할건 없지.

일단 한번 시작한거.
그래도 최소 한달은 해봐야 하지 않을까. 한다.

어쩌다보니 징징거리는 글을 쓰게 되었네..
처음으로 우울한 워킹홀리데이 수기를 올리는 것 같다.

그래도
Don't forget!! Always send positivity!!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항상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기좋고 많은 귀감이 되네요.
    저도 11월 28일 출국해 필리핀 들렀다 12월초에 호주 입국예정인데,
    항상 많이 배우고 갑니다.

    이런 힘들다는점도 올려주셔야 마냥 좋은 생각만 하지않고 단디 준비해서
    가겠지요. 잘 보고있습니다. 감사해요 늘.
    •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절 버티게끔 해주시는.. ^^
    • huijin
    • 2010.10.28 00:59
    힘내요놈아 넌잘허고있응게!
    • jjin
    • 2010.10.29 00:46
    이 블로그.
    wwoop검색으로 들어왔다가 호주쪽 주파하는데 며칠 걸리고나니
    글 잘 올리던 블로거가 잠수.
    어억=ㅂ=?
    이제는 미국 접수중.

    저는 반년후로 계획하는 한 여인네이구요
    전에는 전혀 안하던 영어 공부하고있습니다.
    이번달 초부터 시작했어요.

    저도 스스로 영어공부하게될줄은 10월 1일만해도 전혀 예상 못하고있었지요.
    더군다나 호주에 갈까 생각한것도 9월 중순에는 전혀 생각 안했고요
    하지만 지금은 열씸히 호주,필리핀 정보 수집중이고
    영어단어 거의매일 공부중이며 lang-8이라는 사이트에서 간단한 영어일기 쓰는 중입니다.

    스스로 공부하며 지치고 딴거 하고싶을 떄도 많지만 호주 가고싶다는 생각 하나로 공부중이예요.

    고기공장에서 무슨 일이있길래 글이 안올라오나 하다가 글이 올라왔길래 처음 댓글 남깁니다.
    • :) 그렇게 좋은 소식은 아니라서 죄송하네요.
      그래도 지금은 점점 적응이 되어가는 것 같아요 .^^
    • jjin
    • 2010.10.29 00:50
    죄송하기는요.
    열씸히 호주에서 지내시는 과정인데요.
    호주에 들어가보지도 못한 저는 무한 부러울뿐입니다.
    우선 내 의지를 실험하기위해 반년간의 영어공부를 하고나서
    아버지께 말씀드리려고요.
    어머니는 적극 찬성하셨는데 아버지는 예측불가능이고.
    동생은 반대하는 입장이고...ㅠ
    하여간 우선 저의 의지를 실험먼저 해보고 아버지께 나 이정도입니다.
    하려구요
    어차피 한국에서도 공부못하면 필리핀이나 호주에 가서도 적응 못하리라는 각오하에..
    • 한국에서 못하면 해외에서도 못한다..
      그 말이 정말 맞는 것 같아요.
      속담에도 있잖아요?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구요.
      열심히 하셔서 좋은 인상 심어주시길 바랄게요!!
      화이팅입니다~!!!
    • 루크
    • 2010.10.31 16:17
    고기공장에서 일 시작하셨군요. 저도 전에 치킨 팩토리에서 잠깐 한달 반 정도
    일했었는데.. 일이 여간 힘든게 아니더라구요 아무래도 고기를 다루다 보니
    작업장 환경도 그리 깨끗하지 않고 저는 닭머리만 수천마리는 본거 같네요.
    조금 힘들더라도 그래도 힘내세요.. 저도 힘들 때 승희님 글 보고 힘 냈습니다!
    긍정적인 마인드! 화이팅!!
    • 댓글을 읽으니 힘이 나는데요~!!
      한번 하는거 그래도 적응 잘 하면서 열심히 해야죠!! :)
      감사합니다~!!
    • S_SONG
    • 2010.11.08 07:31
    안녕하세요~ 첨으로 댓글남기네요~
    호주온지 세달째! 호주오기전 님 블로그가 많은 도움이 되었는데 이제서야 글 남기네요^^; 퍼스에 첫 모임할때 참석하고 팠는데 적응하랴 일 구하랴 정신이 없어서 날짜가는 줄도 모르다 기회를 놓쳤네요~

    ㅎㅎㅎ저도 지금 퍼스에서 고기공장 다니는데 무한반복일이지만 사람들과 친해지고
    힘들게 얻은 일이다보니 또 온지 얼마 안됐으니 긍정적인 마인드로 열심히 하고있습니다ㅋ

    님도 열심히 하시구요~ 저도 여기 끝나면 번버리 쪽으로 세컨따로 갈까하는데
    난중에 기회되면 보아요^^
    아님 퍼스에서 또 정모하시면 그때 뵈어요 ㅎㅎ
    우리 힘내자구요!!!
    • dan
    • 2010.11.25 14:31
    부럽군요.. 공장 일자리 알아볼려고 하고있는데 정말 괴롭게도 뭐부터 시작해야할지 모르겠고.. 참 고민입니다.. 무작정 찾아가고싶어도 돈만 마이너스 되는게 아닐까하는 불안감 그리고 여러가지 문제점들.. 에이전시는 사기다라는 사람이 많아서 고민이 참 많이 되네요,..
    • suaji
    • 2011.01.27 13:29
    안녕하세요~~~고기공장알아보는데 저랑 남친이랑같이 세컨비자받아야해서요
    어디서하시는지 알수있을까요^^
    담주부터 가능하거든요...꼭 답변 부탁드려요
    • 저는 지금 한국에 왔거든요..
      제가 다녔던 고기 공장은 Bunbury 에 V&V Walsh라는 곳인데 지금은 시즌을 마쳐서 다들 일이 없다고 하더라구요.
    • suaji
    • 2011.01.27 13:30
    suaji@hanmail.net 이메일주시면 정말정말정말 감사드리게씁니다...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