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워킹홀리데이. 할 말은 하자.

Posted by Joe Hey,dude!
2011. 2. 12. 16:20 여행 Season 2/호주(Australia)

5월 22일. 

오늘은 한국인과 말다툼이 있었다. 매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 사건의 전개는 이렇다.

  공장에 들어간지 이제 3주째. 그곳에서 1년 넘게 일을 하고있는 한국인이(N이라고 부르겠다.) 자신의 수고를 줄이려고 나를 이용하고 있다는걸 알았다.

 

내가 맡은 담당구역은 조리실인데 며칠 전 부터 N이 나를 자신의 구역으로 불러서 다른 일도 하게 만들었다. N은 이곳에서 짬밥도 많고(학생 비자로 1년 넘게 일을 해오고 있다.) 한국으로 따지면 직장 상사나 마찬가지이다. 난 뭔가 꺼림직 했지만 내가 해야하는 일인가보다 하고 묵묵히 일을 하고 있는데 또 다른 사람이 나는 거기서 일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을 해줬다.

 

내가 맡은 구역을 다 마치고 도와주는 건 상관없지만 내 구역이 끝나기도 전에 그 사람을 도와주고 있었던 것이다. 멍충이. 그 사람은 자신의 담당구역을 마치고 쉬고, 난 또 내 구역으로 돌아와서 일하고. 이런 멍충이.

 

한국 사람이 날 등쳐먹은 첫 번째 사례.

오늘도 일을 하는데 N이 나를 자신의 구역으로 부른다. 나도 성격이 있는 사람인지라 안갔다. 몇분 후 N이 나에게 오더니 왜 아직 안오고 조리실에 있냐고 나무란다. 이때부터 말 싸움이 시작되었다.

내 의견은 접어두고 자신을 도와주길 기대했던 N은 자신의 뜻대로 되지 않자 슈퍼바이저에게 나에대한 안좋은 이야기를 했나보다. 

잠시 후 슈퍼바이저가 나에게 오더니 왜 N을 도와주지 않았냐고 한다. 기회는 이때다 싶어 자초지정을 다 말했더니 슈퍼바이저는 고개를 끄덕이더니 알았다고 한다.

한국 같았으면 상명하달 식으로 직장 상사가 까라면 까는 것이 미덕이지만 이곳은 다르다. 상대방이 나보다 짬이 많더라도 혹은 적더라도 부당한 것이 있으면 떳떳하게 이야기 하고 바로잡을 수 있는 것을 당연시 한다. 사실 그게 당연하지 않나?

 

하루는 슈퍼바이저가 한 인도인에게 임무를 준 것이 있다. 인도인은 그게 불합리하다고 생각해서 “It sounds unfair.” 라고 하며 자신의 의견을 다 말한다. 그렇다고 슈퍼바이저가 “까라면 까”라고 하진 않는다. 의견을 조율해서 서로 합의점을 찾는다. 그게 미덕이다.

말다툼을 해서 좋을 건 없지만 어쨌든 자존심 회복이다.

할 말은 해야한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LuckyWook
    • 2010.05.22 11:48
    의견을 반영해주니 아주 좋은 곳이네요 ㅎㅎ
    매일 글을 읽다가 오늘 처음 댓글을 달고있습니다.
    저는 6월 28일날 멜버른으로 가는데
    글을 읽으면서 영어공부를 더열심히해야겠구나 생각이드네요 ^^
    가서 바로 일을 구할수 있다면 좋으련만...
    • 오셔서 여기저기 후비고 다니면 금방 구하실 수 있을거에요. :) 영어가 정말 중요한 요소긴 하죠. 다른 사람들 보다 조금 더 잘 영어를 구사하신다면 그만큼 기회도 늘어나는 것 같아요. :)
    • 2010.05.23 11:36
    비밀댓글입니다
    • 뒤엔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답니다. ㅎ 그냥 평소처럼 돌아갔죠. 자주 들러주셔서 감사해요. :) 글렌다로라.. 공장에서 일하는 많은 사람들이 그곳에 있죠. 그쪽에 공장들이 많아서요. ㅎ 제가 일하는 곳도 글렌다로에 있어요. ㅋ :)
    • 케이
    • 2010.05.26 01:54
    멋져요,,, 진짜 영어를 잘못하면 억울해서 속만터지겠네요,,
    살짝 상상해보니 눈이 반짝반짝 ㅜㅜ
    멀고도 머네요,, 어디로 가야할지 아직 도시도 정하지 못했는데,,
    브리즈번,, 퍼스 둘중 하나로 가려했는데 님은 퍼스에 계시네요ㅋ
    브리즈번은 아는사람이없는데,, 퍼스에는 친구가 하나가있네요 ㅋ ㅜ ㅜ 바쁜지
    연락이 잘안되지만 ㅋㅋ 어찌하는게 좋을지 갑갑하네요 막설레이고 가슴떨리던게,,
    이제 걱정만 앞서온다는 ㅋ 계속 글올려주세요 이낛에 삽니다 ㅋㅋ
    • 저도 이런 댓글들 때문에 블로그를 그만둘 수가 없네요. :) 제가 더 감사합니다. 종종 놀러오세요. :)
    • Evan
    • 2010.05.27 00:11
    잉? 이런일이 있었네요
    같은 공장에 일하면서도 서로 무슨일이 있는지..
    물론 파트도 다르고 시간도 다르니 뭐
    어쩔수 없지만요-
    참.. 맘이 그렇네요
    제가 일하는 곳에서
    그것도 제가 아는 형이
    그것도!! 한국인끼리
    휴- 한국인이 참 정많고 서로 잘 도와주고 좋은데..
    서로 이해관계가 얽힐때
    어쩔수 없는것같아요. 누구나가 그렇지만
    저또한 한국인이니 욕할 처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서로 좀더 믿고 의지 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물론,

    세상은 혼자 이겨내야 하는 울타리지만요 :)
    • 세상은 혼자 이겨내야 하는 울타리. ㅎㅎ. 같이 울타리를 넘으면 더 쉬울텐데, 그치?
    • cookie
    • 2010.05.29 15:25
    님의 글을 다 읽어본 그리고 님의 글로 호쥬워킹비자 신청했던 사람입니당
    항상 글에 대해 생각하고 감상하고 감정이입한답니다ㅋㅋㅋㅋㅋ

    여자의 힘으로 혼자 묵묵히 준비한다는게 주의사람들의 걱정 비난을 받으면서..
    큰힘이 된답니다

    워킹을 가지마라.. 가면 일만하다온다 영어 하나도 안늘어 이런주저리주저리
    저의 과에서 이런게 가는것도 독특케이스지만 .

    워킹에서 새로운 시도를 해볼려고 준비하고있습니당 성공하면 말씀드릴께영^.^
    행운을 비뤄주세여
    • 이제 곧 호주에 오시나봐요. 멋지시네요. 남들의 비난에도 묵묵히 준비하시는,, 워킹홀리데이를 하며 좋은 일들도 있고 그렇지 않은 일들도 분명히 있겠지만 언제나 긍정적인 사고방식으로 생활하시다보면 나중엔 좋은 기억이 더 많을거라고 생각해요. :) 행운을 빕니다~ good luck!! :)
    • 2010.05.31 18:54
    비밀댓글입니다
    • 공장 일자리는 농장일을 구하는 것에 비해 어렵습니다. 그리고 공장에서 일을 하려면 영어가 중요한 요소이기도 하구요. 물론 완전 잘 해야 하는건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의사소통이 되야합니다. 초기정착금 500만원이면 충분해요. :)
    • 2012.09.15 00:48
    비밀댓글입니다
    • 안녕하세요. :)
      제가 도움이 될 일이 있을까요?
      일단 너무 답변이 늦어 죄송합니다.
      요즘 일하느라 정신이 없어서요. ㅠㅠ
      http://www.facebook.com/seunghee.joe
      추가해주세요 :) 페이스북 쪽지를 요즘은 더 자주 확인하네요 :)